고진영, 시즌 최종전서 ‘정상’…3년 연속 상금왕까지

고진영 선수가 미 LPGA 투어 시즌 최종전에서 정상에 오르며, 올해의 선수, 그리고 3년 연속 상금왕 타이틀을 동시에 거머쥐었습니다. 정희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