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대신 실업팀’ 선택한 황선우, 강원도청서 새 출발

수영에 전념하기 위해 대한 진학 대신 실업팀 입단을 선택한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가 강원도청에서 새 출발 합니다. 황선우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2020 도쿄올림픽을 통해 한국 수영의 새로운 에이스로 발돋움한 황선우가 강원도청 실업팀에 입단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