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의 금빛 기운 받아…’팀킴의 역사’ 쓰겠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컬링 경기장은 14년 전 박태환 선수가 금메달을 따냈던 수영장을 개조한 곳입니다. 팀킴 선수들은 금빛 기운의 역사를 이어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