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선수권 금메달’ 서채현의 당당한 귀국길

스포츠 클라이밍에서 세계 선수권에서 금메달을 따낸 18살 암벽 천재, 서채현 선수가 귀국했습니다. 마중 나온 부모님께 최고의 선물을 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