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간발의 차…’골’은 놓쳤지만 ‘도움’은 건졌다

보르도의 황의조 선수는 '간발의 차'로 울고 또 웃었습니다. 오프사이드에 걸려 불운하게 골은 놓쳤지만, 행운의 도움은 건졌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