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 다영 자매 그리스행, 국제배구연맹 유권해석만 남았다

학창 시절 폭력 행사 논란으로 국내에서 뛰기 어려워지자 그리스에서 활동하기로 방향을 튼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의 국외 진출 여부가 조만간 결정됩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