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신유빈, “언니에게 한 수 배웠어요”

17살 탁구 스타 신유빈 선수는 고등학교 진학 대신 실업팀, 입단을 선택해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는데요. 직장인이 되고 난 뒤 처음 출전한 국내 대회에서 도쿄 올림픽 동료였던 언니에게 한 수 배웠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