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이 없었죠, 서운해했다는 게…’종신 기아’ 양현종,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메이저리그 도전을 마치고 '친정팀' 기아로 돌아온 양현종 투수가 팬들을 향해 미안한 심정을 드러냈습니다. 당초 기아와 양현종은 서로를 원하며 순조롭게 계약이 이뤄질 줄 알았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