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 위 욕설’ 인삼공사 스펠맨에 KBL 제재금 70만 원

경기 중 욕설을 한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의 외국인 선수 오마리 스펠맨이 제재금 70만 원을 물게 됐습니다. KBL은 오늘 오전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제27기 제2차 재정위원회를 열고 스펠맨의 비신사적 행위에 대해 제재금 70만 원을 부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