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신동’ 탄생…열한 살 이승수, 스무 살 실업선수 제압 ‘파란’

초등학교 4학년, 열한 살 탁구 유망주 이승수가 제75회 전국남녀종합탁구선수권대회에서 실업 선수를 꺾는 이변을 일으켰습니다. 이승수는 오늘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에서 중학생, 실업팀 형들을 잇달아 꺾고 32강에 오르는 대이변을 연출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