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양’에서 ‘에이스’로…정재원의 ‘폭풍 성장’

평창 올림픽에서는 페이스 메이커로 이승훈의 금메달을 도왔던 정재원 선수가 무섭게 성장하며 베이징 올림픽 정상에 도전합니다. 이 소식은,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