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조송화 징계성 임의해지 시도…규정 위반 논란

극심한 내홍을 겪는 프로배구 여자부 IBK기업은행이 주전 세터 조송화를 임의해지 하겠다고 발표해 논란이 예상됩니다. IBK기업은행은 22일 입장문을 통해 “팀을 무단이탈한 조송화에 관해 한국프로배구연맹 임의해지 규정에 따라 임의해지를 결정했다”며 “이에 22일 자로 임의해지 등록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